ROLEX.ORG에서 검색하기

음악 세계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은 콘서트 시리즈

퍼페츄얼 뮤직

롤렉스 홍보대사들이 이끄는 “퍼페츄얼 뮤직”은 전 세계의 청중을 대상으로, 아티스트들이 공연을 펼치며 그들의 재능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입니다.

2020년이 우리에게 증명한 사실이 있다면, 다른 곳으로 관심을 돌리거나 주의를 환기시키는 목적 그 이상으로 음악이 사람들의 삶에서 꼭 필요한 존재라는 것입니다. 최고의 기량을 갖춘 불가리아의 소프라노 소냐 욘체바(Sonya Yoncheva)는 “문화는 우리가 먹는 음식 또는 숨 쉬는 공기만큼이나 삶에서 꼭 필요하죠. 정치인들은 오페라를 그저 즐길 거리로 치부하며 중요하지 않다고 여기지만, 예술은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것이에요.”라고 말합니다.
퍼페츄얼 뮤직

음악 세계가 다시 찾은 활기

롤렉스는 욘체바, 세계적인 테너 후안 디에고 플로레스(Juan Diego Flórez)와 롤란도 빌라존(Rolando Villazón), 그리고 바이올리니스트 르노 카푸숑(Renaud Capuçon)에게 우울한 분위기를 띄우고 음악 세계에 활기를 되찾을 수 있는 세 번의 “퍼페츄얼 뮤직” 콘서트를 자유롭게 기획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2020년에 “퍼페츄얼 뮤직”은 눈부신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8월 21일부터 9월 3일까지 페자로 로시니 극장(Teatro Rossini), 베를린 국립 오페라 극장(Staatsoper Unter den Linden), 파리 국립 오페라 극장(Opéra national de Paris) 팔레 가르니에에서 열린 세 개의 콘서트는 국제적으로 스트리밍되며, 대부분의 콘서트 무대가 비어 있는 시기에 전 세계 관객들에게 최고의 음악을 즐길 기회를 선사했습니다.

솔로이스트들이 원하는 대로 콘서트를 함께할 다른 음악가들을 구성할 수 있게 한 롤렉스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100명 이상의 아티스트와 가수, 뮤지션들에게 지원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카푸숑과 함께 기획한 가르니에에서의 콘서트를 시작하며 빌라존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세상에는 무대에 오르지 못하는 가수와 뮤지션이 많습니다. 이들 중 대다수가 생계를 위해서 음악이 아닌 다른 직업을 찾아야 하죠.”

퍼페츄얼 뮤직

예술 분야에 대한 지원

그는 롤렉스의 지원이 단순히 금전적인 부분만이 아니라 아티스트가 사랑하는 일, 즉 청중들을 위해 무대 위에 서고 공연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토록 어려운 시기에도 예술을 위해 도움의 손길을 내민 롤렉스의 행보는, 재능 있는 신예 예술가와 기성 예술가가 파트너를 맺어 교류하는 멘토와 프로테제 프로그램을 통해 예술을 지���해온 롤렉스의 오랜 전통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롤렉스는 오래도록 우리에게 남아 있을 양질의 컨텐츠가 중요하다고 믿습니다. 바로 클래식 음악처럼 말이죠.” 빌라존이 덧붙입니다. “롤렉스는 혁신적인 예술 프로젝트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습니다.” 카푸숑도 “이 어려운 시기에 젊은 뮤지션을 돕기 위해 함께 힘을 모으는 것”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원동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파리에서 열린 콘서트에서는 몬테베르디(Monteverdi)의 바로크부터 바흐(Bach)의 솔로 첼로 모음곡 1번 G장조(Cello Suite No 1 in G Major), 리하르트 슈트라우스(Richard Strauss)의 내일(Morgen), 조지 거쉰(George Gershwin)의 서머타임(Summertime)과 같이 다양한 레퍼토리가 펼쳐졌습니다. 플로레스는 이탈리아 아드리아해 해안의 페자로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1792년 이 지역에서 태어나서 자란 로시니(Rossini)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그는 로시니의 음악을 전문으로 하는 다양한 예술가뿐만 아니라 함께 공연을 했거나 마스터 클래스에서 만난 이들을 초대했습니다. 그는 “이번 콘서트는 코로나바이러스19로 관중들과 수입이 끊긴 아티스트들에게 진정한 의미의 지원을 제공하는 자리였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롤렉스에서 연락을 받고 제안을 듣는 순간, 정말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죠.”

퍼페츄얼 뮤직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음악

빌라존, 플로레스와 함께 롤렉스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욘체바도 이번 프로젝트에 큰 열의를 보였습니다. 베를린에서 열린 그녀의 리사이틀에서는 14명의 가수와 연주가들이 한데 모여 헨델(Handel), 슈베르트(Schuber), 바르톡(Bartók)과 같은 실내악 음악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선보였습니다. 그녀는 사람들의 영혼을 달래 줄 음악들을 선곡했습니다. “그저 집에서만 머물러 있을 수는 없어요. 우리의 삶을 계속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만 하죠. 롤렉스와 함께 ‘퍼페츄얼 뮤직’ 갈라쇼를 준비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어요. 많은 예술가가 다시 무대 위에 설 수 있게 돕는 자리니까요.”

소규모의 관객들 앞에서 공연된 콘서트는 연말까지 디지털로 공개되며, medici.tv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현재까지 180여개 국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공연을 감상했습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모든 예술가에게 이번 공연은 그 자체로 즐거운 자리였을 뿐만 아니라, 이례적인 2020년의 상황으로 거리를 두던 관객들과도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아티스트가 오케스트라와 함께 노래하고 연주하며 예술적 역량을 마음껏 선보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2020년의 “퍼페츄얼 뮤직” 콘서트는 음악이 우리의 일상에서 빠질 수 없는 요소이자, 우리의 삶을 한층 더 윤택하게 하는 수단이라는 사실을 상기시켜 준 소중한 계기가 되었습니다.

모든 프로젝트 보기

문화를 보존하다

예술

자세히 보기